도카이도의 역참 마을 순례 | Aichi Now – 아이치 공식 관광정보 웹사이트

이 사이트에서는 편의성 개선과 열람 추적을 위해 Cookie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사이트를 열람하신 경우 Cookie 사용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동의함

도카이도의 역참 마을 순례

도카이도의 역참 마을 순례

아이치 현 내의 도카이도를 여행하며, 쇼군이 있는 에도(도쿄)와 황거가 있는 교토를 잇는 도카이도를 오갔던 무사와 상인, 순례 여행자와 서민의 발자취를 더듬어 봅니다.

도요 하시시후타가와 역참

후타가와 역참의 혼진(무사의 숙박시설)

일본 내에 현존하는 몇 안 되는 ‘혼진’으로 떠나는 시간여행. ‘혼진’이란, 에도에 있는 쇼군을 만나기 위해 정기적으로 여행을 왕복하는 고위급 무사를 위한 전용 숙박 시설을 말합니다. 도카이도의 33번째인 이 역참에서 당시 다이묘가 숙박했던 공간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도요카와시아카사카 역참과 고유 역참

아카사카 역참과 고유 역참-옛 모습이 남아있는 전통 료칸과 소나무 가로수

도카이도 36번째인 아카사카 역참에는 전통 료칸 중 하나로, 1649년부터 영업을 이어온 오하시야 료칸이 당시의 번화를 오늘날에 전하고 있습니다. 고유 역참에는 지금은 얼마 남지 않은 소나무 가로수가 현존하고 있습니다. 이 소나무 가로수는 당시에 여행자의 그늘막과 바람막이 역할을 했습니다. 자료관에서는 소나무 가로수의 역사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도요카와시고유의 소나무 가로수

도요카와가 자랑하는 도카이도 고유 의 소나무 가로수
도카이도를 따라 600m에 걸쳐 지금까지 남아 있는 소나무 가로수는 일본 천연기념물로도 지정되어 있습니다. 인근의 도카이도 자료관에서는 그 역사를 알기 쉽게 소개하고 있습니다.

고유의 소나무 가로수

오카자키시후지카와 역참

도카이도의 37번째 역참, 후지카와 역참

오카자키 시 변두리에 자리한 후지카와 역참은 활기 넘치는 역참 마을이었습니다. 후지카와 역참에서는 무사나 귀족이 이용한 숙박시설인 ‘와키혼진’ 터에서 당시의 자료를 볼 수 있습니다. 가도 변에는 소나무 가로수와 옛 거리가 남아 있습니다.

오카자키시오카자키 성

에도 시대에 가장 중요한 성 중 하나였던,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탄생지
오카자키 성은 1542년에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탄생한 곳이자, 여름 불꽃놀이로도 유명한 곳입니다. 이 성은 에도 시대 내내 도쿠가와 가문의 근거지였습니다. 천수각은 갑옷과 무구를 소장한 훌륭한 자료관이 되었습니다. ‘미카와 무사의 주군 이에야스 관 에서는 이 지방 무사의 법식과 전통을 더욱 자세히 알 수 있습니다.

오카자키 성

지류시지류 역참

짐말의 마을, 지류 역참

도카이도 53차의 39번째인 지류 역참은 에도에서 330km 떨어진 곳에 자리하고 있으며, 이것은 당시에 10일 걸리는 거리였습니다. 이곳에는 지류다이묘진이라 불리는 신이 자리잡고 있으며, 매년 항례가 된 말시장으로 번성한 장소로 알려졌습니다.

나고야시나루미 역참

도카이도의 운치와 직물을 맛보다

도카이도의 40번째인 나루미 역참은 도카이도 중에서도 옛 거리가 특히 잘 보존되어 있습니다. 또한, 이곳은 나고야 시 남부의 홀치기 염색의 산지인 아리마쓰의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나고야시아리마쓰·나루미 홀치기 염색 회관

아리마쓰·나루미 홀치기 염색 회관과 홀치기 염색 체험
아리마쓰·나루미 홀치기 염색 회관에서 전국적으로 유명한 이 홀치기 염색 기법의 정교한 공정과 다채로운 디자인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사전 예약제인 홀치기 염색 체험을 통해 앞치마, 손수건, 티셔츠, 수건 만들기를 직접 해볼 수 있습니다.

아리마쓰·나루미 홀치기 염색 회관

나고야시미야 역참

도카이도 제일의 몬젠마치 미야 역참

도카이도 중 제일가는 번화를 자랑한 미야 역참에는 아쓰타 신궁이 자리하고 있으며, 도카이도와 다른 가도의 분기점으로 번성했습니다. 도카이도 중 가장 많은 수의 ‘하타고가 모여 있고, 다이묘가 묵는 ‘혼진’이 2채, 하급 무사용인 ‘와키혼진’도 1채 있었습니다. 이곳 미야 역참은 다음 구와나 역참으로 가는 나룻배가 발착하는 항구 도시이기도 했습니다.

나고야시아쓰타 신궁

영험이 뚜렷한 아쓰타 신궁
일본에서 2번째로 중요한 지위를 차지하는 이 신사의 역사와 정신세계를 접해 보세요. 신들께 경의를 표하고 경내의 숲을 느긋하게 걸어 봅시다. 전국시대의 다이묘이자 지역의 영웅 오다 노부나가가 봉헌한 담인 ‘노부나가베이’는 꼭 볼만합니다.

아쓰타 신궁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