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테니

‘질냄비에 바싹 대다’→ ‘맛있다!!!’
콩 된장을 아주 좋아하는 나고야 사람은
어레인지도 능란했다.

‘도테니’는 이른바 ‘곱창 조림’. 푹 충분히 조린 도테니는 곱창의 부드러운 단맛과 된장의 감칠 맛이 서로 어울려 술과 잘 어울립니다. 

또, 어묵이 들어가면 ‘미소 오뎅’이라 불립니다. 된장 국물로 새까맣게 될 때까지 조린 것과 된장 소스를 발라 즐기는 것 등 제공 방법도 다양합니다. 아이치에 정통한 척 하려면 마지막으로 나고야의 노포 오뎅 전문점이 만들어 낸 ‘아카차즈케’는 어떠세요? 밥 위에 된장이 잘 베인 달걀을 얹고, 오뎅 국물을 부어 먹습니다

 

검색

키워드

장르

요금

From:

To:

근처 명소

역 부근

지역

Area Search 오와리 서부 나고야 오와리 북부 지타시 니시미카와 히가시미카와 오쿠미카와

3 검색 결과 (1/1)


나고야시 도테노시나가와

메이테쓰 호리타역 근처에서 반세기 이상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선술집. 매일 아침 사들이는 신선한 모쯔(내장육)를 창업한 이래로 계속 사용하고 있는 된장 소스로 조린 도테야키. 부드러우면서도 탄력있는 식감이 매력적이다. 가게에서 서서 먹는 손님 외에 포장해가는 동네 손님도 많습니다.

37석

나고야시 고죠

엔도지 상점가의 입구에 있어 연일 많은 사람으로 북적이는 인기 이자카야. 도테야키는 핫초미소 등 여러 종류를 블랜드한 소스로 신선한 모쯔(내장)를 적당하게 조려냅니다. 걸쭉하니 부드러운 맛과 된장의 진한 맛이 입안 가득 퍼집니다.

20석(카운터 20)

나고야시 아타리야

전후 포장마차로 시작한, 오랜 역사를 지닌 가게. 핫초된장의 단맛과 짠맛이 밴 도테(소 스지)는 검은색에 가까운 갈색으로 보기만 해도 짤 것 같지만 맛은 의외로 부드럽다. 도테야키는 소의 내장 중 장·허파·위를 꼬치에 꽂은 것으로 독특한 식감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50석(카운터 12석·테이블 8개)

맨위 페이지